CJ E&M,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 인수 > 뉴스클리핑

본문 바로가기

뉴스클리핑

CJ E&M,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 인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매협 작성일16-01-07 13:18 조회2,535회

본문

CJ E&M, 전지현 소속사 문화창고 인수
 
 
CJ E&M이 배우 전지현 박민영 조정석 등이 속해 있는 연예기획·공연 전문회사 ‘문화창고’를 인수한다.

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CJ E&M은 배우 전지현씨 소속사인 문화창고를 인수키로 하고 최근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예상가는 약 350억원에 달한다. 이미 전지현씨가 보유한 지분 30%에 대한 인수 작업은 마무리했으며, 김선정 대표이사가 보유한 나머지 지분 70%에 대한 인수 작업을 진행중이다.

문화창고는 지난 2010년 전시회 및 공연 전문회사로 출범했으며 2012년 배우 전지현 씨 1인 기획사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이후 배우 박민영 씨와 조정석 씨를 추가 영입했으며 지난 달에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매출은 350~400억원대로 추정된다.

IB 관계자는 “매물로 나올 당시 CJ E&M외에도 관심을 보인 쟁쟁한 후보군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CJ E&M은 이번 인수로 연예기획 사업을 강화하고 기존 핵심 사업인 방송·영화 부문과의 시너지를 노릴 전망이다. CJ E&M 사업은 방송·영화·음악·공연·게임 부문으로 나눠지며 음악사업부에서 SG워너비, 스피카, 다비치 등 가수들의 매니지먼트를 맡아왔다. CJ E&M은 최근에는 시크릿가든 신사의품격 상속자들 등 인기 드라마 제작사인 화앤담픽쳐스를 약300억원에 인수하는 등 다방면에 걸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계에선 전지현이란 대형 한류스타 영입으로 CJ E&M의 해외 시장 개척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CJ E&M의 영화부문 해외매출액은 2013년 393억원 2014년 250억원 2015년 3분기 누적 기준 504억원으로 중국 시장 중심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중국 영화산업은 멀티플렉스 확산, 영화 콘텐츠 증가, 온라인 티켓구매문화 확산 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중국 인구 1인당 영화관람편수는 2015년 0.9편에서 2020년 2.8편으로 약 3배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중국 영화 산업의 폭발적 성장에 따라 수혜를 입을 수 있는 국내 기업들에 적극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CJ E&M 주가는 지난 한해 100% 이상 급등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지만 이후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이 반영되며 최근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6일 주가는 전날 대비 2.23% 상승한 8만2600원에 장을 마쳤다.

시장 전문가들은 올해 CJ E&M 주가를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임민규 현대증권 연구원은 “2015년이 실적 턴어라운드의 해였다면 올해 강화된 체질을 바탕으로 신사업 신시장 공략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향후 2년간 연평균 40%에 달하는 영업이익 성장률을 감안하면 현재 주가는 높지 않은 수준“이라고 말했다.